> Home & Family > 건강지킴이
허리가 아프면 무조건 디스크?척추관협착증과 허리디스크 구분법
야미쿠미  |  webmaster@yammi.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0.10  23:26: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현대인들은 하루 종일 앉아서 보내는 시간 많다. 장시간 앉아 생활하면 허리에 큰 부담을 주기 때문에 허리통증과 다리저림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크게 늘었다. 병명은 상황에 따라 혹은 증상에 따라 척추관협착증, 허리디스크로 다르게 나타난다.

특히 증상이 비슷하고 두 가지가 함께 나타나는 경우가 많아서 어려워 하거나 혼동하는 사람들이 많다. 같은 증상으로 여러 병원에서 검사를 받았을 때 서로 다른 진단이 내려져 혼란스러워 하는 환자들도 종종 있다.

두 질환의 공통점은 허리통증과 다리저림 이지만 허리디스크는 한쪽 다리만 아픈 경우가 많고 통증이 지속 된다. 특히 허리를 앞으로 굽히면 통증이 심해지고 누워서 아픈 다리를 쭉 펴고 들어 올릴 때 통증이 심해 많이 못 올리게 된다.

척추관협착증은 다리 전체가 아프다. 주로 걸을 때 다리가 아프며 누우면 통증이 사라진다. 허리를 앞으로 굽히면 통증이 없어지나, 허리를 뒤로 젖히면 아프다. 하지만 아픈 다리가 자유롭게 올라간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러한 척추관협착증은 노인성 질환으로 알려져 있지만, 다리를 꼬는 습관과 잘못된 자세 등으로 인해 최근 20대 30대 젊은 층에서도 많이 나타나고 있다. 때문에 평소 척추에 무리를 주지 않으려면 바른 자세를 가져야 하며 일하는 틈틈이 스트레칭을 하여 척추의 긴장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이때 통증이 더 심해진다면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척추관협착증치료를 위해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중요하다.

야미쿠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63길 52, 202호(염창동, 벽산상가)  |  대표전화 : 02)2063-0083  |  팩스 : 02)3663-0742
등록번호 : 서울 아03200  |  등록일 : 2014년 06월 18일  |  발행인 : 김윤희  |  편집인 : 홍문정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윤희
Copyright © 2024 야미쿠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