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 야미
길로 길로 가다가권정생 지음 | 한병호 그림 | 한울림어린이
야미쿠미  |  webmaster@yammi.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03  15:57: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주운 바늘 하나에서 시작된 커다란 행복
길을 가던 도깨비가 바늘 하나를 줍습니다. 주운 바늘로 뭐 할까 고민하던 도깨비는 휘어서 낚싯바늘을 만들지요. 낚싯바늘로 뭐 할까 고민하다가 잉어 한 마리를 낚고, 낚은 잉어로 뭐 할까 고민하다가 가마솥에 끓이고…. 그래서 마지막에는 어떤 일이 벌어질까? 바늘에서 낚시로, 낚시에서 잉어로, 잉어에서 가마솥으로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어느덧 훈훈한 마무리에 미소 짓게 될 것입니다. 주운 바늘 하나에서 시작된 커다란 행복, 그 유쾌하고 가슴 따뜻한 이야기를 만나 보자.

권정생 할아버지가 우리 아이들에게 들려주는 옛이야기 한 자락
세상을 떠날 때까지 작고 보잘것없는 것들에 대한 따뜻한 애정을 끝없이 보여준 권정생 선생님은 우리 아이들을 위해 다시 쓴 옛이야기를 여러 편 남겼습니다. 오래 전부터 사람들의 입에서 입으로 전해진 옛이야기를 통해 우리 아이들이 가난했지만 소박한 행복을 추구했던 우리 선조들의 삶과 문화를 되돌아보길 바라는 마음으로요.
권정생 선생님의 메시지를 독자들에게 전하고자, 한울림어린이는 그중 세 편의 이야기를 그림책으로 기획했습니다. 2008년 출간된 《꼬부랑 할머니》가 그 첫 번째 책이고, 이 책 《길로 길로 가다가》가 그 두 번째 이야기 이다.
권정생 선생님은 전국에서 널리 불리며 다양한 내용으로 전승되고 있는 전래 동요 ‘길로 길로 가다가’에 깃든 익살과 재미는 그대로 살리고, 여기에 사랑과 연민의 마음을 보태어 유쾌하고 따뜻한 이야기로 재창조했습니다. 할아버지가 손주에게 들려주듯 감칠맛 나는 입말이 잘 살아 있는 이 책을 한 장 한 장 넘기다 보면 살아생전 사람과 자연의 공존, 마을과 공동체의 의미, 함께 나누는 삶의 아름다움을 강조했던 선생님의 마음을 느낄 수 있다.

모던한 감각으로 새롭게 펼쳐 낸 흥겨운 옛 이야기
데뷔 이래 수많은 도깨비 그림책을 선보여 ‘도깨비 작가’로 불리는 한병호 선생님은 권정생 선생님의 옛이야기를 모던한 감각으로 새롭게 펼쳐 냈습니다. 짧은 텍스트에 그림 작가의 상상력을 촘촘하게 채워 이야기가 풍성한 그림책으로 만들어낸다.
한병호 선생님은 겉모습은 험상궂지만 정감 있고 친근한 도깨비를 등장시켜 이야기에 활력을 불어 넣고, 다양한 색감으로 바탕색의 변화를 주어 문답식으로 이루어진 이야기의 리듬을 살렸습니다. 까마귀, 여우, 호랑이 등 다양한 동물들의 천진한 표정과 능청맞은 모습을 보는 것도 재미있다. 등장 캐릭터의 표정과 행동 하나하나가 생생히 살아 움직이며 이야기를 이끌어 가지요. 음식 냄새를 맡고 졸졸졸 따라온 동물들에게 기꺼이 음식을 나누는 도깨비와 욕심 부리지 않고 먹을 만큼 담을 수 있는 그릇을 들고 있는 동물들의 모습, 온 가족과 동물들이 함께 둘러앉아 맛있게 먹는 모습은 이야기의 주제와 맞물려 여운을 남는다.

   
 
야미쿠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63길 52, 202호(염창동, 벽산상가)  |  대표전화 : 02)2063-0083  |  팩스 : 02)3663-0742
등록번호 : 서울 아03200  |  등록일 : 2014년 06월 18일  |  발행인 : 김윤희  |  편집인 : 홍문정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윤희
Copyright © 2019 야미쿠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