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IFE > 사회
'이순신 장군 위토 수호 정신, 국민 참여로 잇는다'
야미쿠미  |  webmaster@yammi.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23  14:38: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문화재청은 오는 25일 10시 이순신 장군 묘소와 위토(충남 아산시 음봉면, 현충사에서 북쪽 약 9km 거리) 일원에서 국민과 함께 충무공 이순신 장군 위토(位土)의 역사적 의의를 되새기는 전통 모내기 체험 행사를 개최한다.

행사가 진행될 위토(位土)는 제사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경작하던 논(토지)으로, 현재 현충사 위토 면적은 3천960㎡(약 1천200평)로 1년에 약 1천kg의 쌀을 생산하고 있다.

정부 혁신의 역점과제로 추진되는 이번 행사는 현충사 누리집에서 사전 신청을 마친 참가자와 올해 처음으로 공모를 거쳐 구성한 현충사 청소년 위토지킴이, 문화재지킴이단체, 사회적 기업 등 약 400명이 참석한다.

25일 행사 당일에 참가자들은 먼저 이충무공 묘소를 참배하고 안전교육을 받은 후 위토에서 모내기를 시작한다.

모내기하는 동안 전통 풍물놀이가 펼쳐져 흥을 돋울 예정이며, 모내기가 끝나면 맛있는 들밥(새참)도 제공된다.

이충무공 묘소 일원에는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돼 있다.

이충무공 묘소 앞 잔디밭에는 일제강점기 전국 각지의 남녀노소들이 정성을 담아 보내온 편지글과 1932년 당시 현충사 중건 과정을 보여주는 소중한 자료들이 '겨레가 세운 현충사' 사진전에서 공개된다.

모내기 체험장 옆에서는 청소년 위토지킴이 등이 운영하는 ▲충무공의 일대기를 놀이로 알아보는 '이순신 장군과 함께하는 시간여행 보드게임' ▲ 부모님과 함께하는 거북선 탁본체험 ▲이순신 장군 십경도(이순신 장군 일대기를 표현한 그림) 색칠체험 등 온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이 마련돼 있다.

특히 청소년 위토지킴이단 주관으로 지난해에 생산된 현충사표 이순신쌀과 '카카오 같이가치' 플랫폼에서 진행 중인 '겨레가 지킨 위토, 겨레가 세운 현충사 스토리펀딩'을 홍보하는 시간을 갖는다.

여기에서 마련된 수익금은 문화재 보존기금으로 문화유산국민신탁에 전액 기부해 일제강점기 우리 선조들이 몸소 실천한 내셔널 트러스트(National Trust) 운동의 정신을 우리 청소년들이 잇게 된다.

참고로, 과거 이충무공 묘소의 위토는 일제강점기에 은행에 저당 잡혀 경매로 넘어갈 위기에 처했으나, 1931년 5월 13일 자 일간지에 '2천원에 경매당하는 이충무공의 묘소 위토'라는 제목으로 기사가 나면서 그 어려움이 세상에 알려졌고, 그다음 날부터 위토를 구하기 위한 성금이 전국 각지에서 답지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충무공유적보존회'가 결성돼 불과 1개월 만에 빚 2천272원22전을 모두 갚았고, 1년여 동안 모인 총 1만6천21원30전의 성금 중 빚을 갚고 남은 돈으로는 현충사를 중건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이번 행사가 일제강점기의 어려운 시절에서도 온 겨레의 뜻을 모아 지켜낸 현충사에서 국민과 함께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위업을 다시금 되새기고, 가족과 함께 사라져가는 우리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뜻깊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야미쿠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63길 52, 202호(염창동, 벽산상가)  |  대표전화 : 02)2063-0083  |  팩스 : 02)3663-0742
등록번호 : 서울 아03200  |  등록일 : 2014년 06월 18일  |  발행인 : 김윤희  |  편집인 : 홍문정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윤희
Copyright © 2021 야미쿠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