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 야미
용기를 내! 할 수 있어다카바타케 준코 지음 | 김숙 옮김 | 다카바타케 준 그림 | 북뱅크
야미쿠미  |  webmaster@yammi.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31  14:57:2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누구에게나 가슴속에 두려워 타지 못했던 ‘미끄럼틀’ 하나쯤 있지 않나요?
하지만 우리 가슴속에는 ‘용기를 내! 할 수 있어.’ 하고

힘을 주는 ‘엄마의 무릎 미끄럼틀’도 함께 들어 있다.

남들 다 잘 타는 ‘그깟’ 미끄럼틀 하나 탈 수 없었던 부비.

   
 


부비는 용기를 내어 미끄럼틀 꼭대기에 오르지만 저 아래 친구들의 얼굴이 조그맣게 보이면 갑자기 왁 두려워져서 막 올랐던 계단을 도로 내려오고 맙니다.
부비가 쉽게 타지 못하는 아득한 미끄럼틀은 우리가 어릴 적에 한 발로 폴짝 건너지 못했던 징검다리이기도, 자꾸만 엉덩이가 걸려 뛰어넘지 못했던 3단 뜀틀이기도, 한 번 크게 넘어진 후론 다시는 타지 못할 것 같던 자전거이기도 합니다. 숨바꼭질하다가 올라간 옥상에서 내려다본 저 아래 바닥은 또 얼마나 아찔하고 아득했나요.

마침내 ‘작지만 큰 두려움’을 이겨낸 부비.
부비는 ‘엄마 무릎 미끄럼틀’의 따뜻한 격려에 힘입어 혼자 미끄럼틀에 도전한다. 어떻게 알았는지 친구 까마귀와 고양이도 다가와 응원해 준다. “용기를 내, 부비.” “부비, 넌 할 수 있어!” 친구들의 응원에 화답하는 부비의 우렁찬 목소리가 조용한 놀이터를 울립니다. “자 간다이~! 하나, 둘, 세르르르르르르!” 바람을 맞으며 아래로 미끄러져 내려가면서 점점 달라지는 부비의 얼굴은 마지막 뒤표지로까지 이어져 거기에서 마침내 끝이 납니다. 앗, 내가 해냈다니! 하는 부비의 생생한 표정도 절대 놓치지 말자.

용기를 내어 한 번 성공하고 나면 부비는 언제 두려워했느냐는 듯 친구들 사이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미끄럼틀을 잘 타게 된다. 우리가 쉬이 건너지 못했던 징검다리도, 끝끝내 넘지 못할 것 같던 3단 뜀틀도, 영영 타지 못할 것 같던 자전거도 어느새 잘 타고 있는 것처럼 말이다.
다 읽고 나서는 다시 엄마가 재치 있게 무릎 미끄럼틀을 태워 주는 장면을 펼쳐 놓고 아이와 함께 무릎 미끄럼틀 놀이를 해 보자. 하나, 둘, 세르르르르! 한 번, 또 한 번……..
이렇게 놀았던 ‘엄마 무릎 미끄럼틀’을 아이가 뚜렷하게 기억하지 못 할지 몰라도, 어른이 되어서도 저 의식 밑바닥에는 언제까지 아이를 떠받치는 힘으로 따뜻하고 든든하게 남아 있을 것이다.

 

   
 
야미쿠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63길 52, 202호(염창동, 벽산상가)  |  대표전화 : 02)2063-0083  |  팩스 : 02)3663-0742
등록번호 : 서울 아03200  |  등록일 : 2014년 06월 18일  |  발행인 : 김윤희  |  편집인 : 홍문정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윤희
Copyright © 2024 야미쿠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