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Family > 건강지킴이
5G 자율주행 버스 체험행사 진행
야미쿠미  |  webmaster@yammi.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23  14:58:5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T는 오는 22일 서울시와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상암 자율주행 5G 페스티벌(Festival)'에서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5G 자율주행 버스를 선보인다.

   
 

이번 행사는 서울시, 국토부의 C-ITS(차세대지능형교통시스템) 실증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대국민 자율주행 체험행사다.

KT를 비롯해 삼성전자, SK텔레콤, 언맨드솔루션, IT텔레콤 등의 기업이 2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상암동 일대에 조성 중인 '5G 자율주행 테스트베드'에서 5G 자율주행차량 시승, V2X 커넥티드카 시연 등을 선보이게 된다.

이날 KT는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월드컵북로 약 1.1Km 구간에서 7대의 자율주행차량과 함께 자율주행 버스 탑승 행사를 진행한다.

KT의 자율주행 버스는 2018년 국내 최초로 자율주행 운행 허가를 받은 45인승 대형버스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판교·영동대로 자율주행 국민 체험행사 등에서 수차례 성공적으로 운행한 바 있다.

KT 자율주행 버스에서는 자율주행뿐 아니라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106개 멀티미디어 방송 채널 및 게임 등 다양한 콘텐츠도 즐길 수 있다.

KT의 자율주행 사업 협력사인 언맨드솔루션은 WIS 2019(World IT Show 2019)에서 KT와 함께 선보인 레벨4(완전자율주행) 수준의 자율주행 셔틀 위더스(WITH:US)를 운행한다.

운전대가 없는 위더스 안에서는 탑승자들이 KT의 기가라이브TV를 통해 5G 가상현실(VR)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다.

자율주행차량 시승행사 외에도 차량 및 자율주행 기술 전시 부스도 운영한다.

KT는 지난 12일 5G 월드 어워드에서 최고 5G 혁신 시도(Best Innovative 5G Trial) 분야를 수상한 5G 리모트 콕핏(5G Remote Cockpit)을 전시할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기가코리아 프로젝트를 통해 개발한 5G 리모트 콕핏은 지난해 12월 국내 최초 자율주행 실험도시 K-City에서 시연에 성공한 자율주행 원격관제 시스템이다.

다가오는 자율주행 시대의 필수적인 기술로 차량 내 위급 상황이 발생하면 관제센터의 개입을 통한 차량 원격제어로 안전한 운행을 보장한다.

KT 커넥티드카 비즈 센터장 최강림 상무는 "상암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는 많은 기업이 5G 기반의 자율주행 기술을 고도화 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이라며 "KT는 상암 자율주행 테스트베드에서의 자율주행차량 테스트 운행을 통해 자율주행 상용 기술 개발에 힘쓰고, 나아가 대한민국 자율주행 상용화를 적극적으로 이끌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야미쿠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63길 52, 202호(염창동, 벽산상가)  |  대표전화 : 02)2063-0083  |  팩스 : 02)3663-0742
등록번호 : 서울 아03200  |  등록일 : 2014년 06월 18일  |  발행인 : 김윤희  |  편집인 : 홍문정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윤희
Copyright © 2019 야미쿠미. All rights reserved.